[성명]화성외국인보호소에 장기구금된 외국인 A씨를 황망히 죽음에 이르게 한 법무부를 강력히 규탄한다
– 난민인권네트워크는 A씨와, 하루하루 구금시설 안에서 낡아가고 죽음으로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외국인들을 위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정당히 묻고, 근본적 개선을 위해 싸울 것이다 [STATEMENT] We strongly denounce the Ministry of Justice for leading Mr. A – a foreigner who had been detained in the Hwaseong Immigration Detention Center for a long time – to death
– We Korea Refugee Rights Network will for the sake of Mr. A and the foreigners who are getting old and coming close to death in detention facilities day by day investigate the truth and fight for the fundamental improvement.
10월18일 오전5시경 화성외국인보호소에서 1년간 구금되어 있던 50대 후반의 남성 이란 국적 외국인 A씨가 인천 소재 한 병원에서 사망하고, 유족의 긴급한 입국으로 시신이 본국으로 운구되었다. 지난 10월15일 보호소 내 보호실에 있던 A씨가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호송 된지 사흘 만이다. 부당히 장기 구금된 외국인의 자유와 인권을 옹호하고 제도개선을 위해 싸워온 난민인권네트워크는 먼 타국에서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드린다.
A씨의 사인은 외부감염에 의한 급성심부전증이라고 알려졌다. 가족들의 의사를 존중해 부검을 하지 않기로 해 더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A씨는 보호소에 들어온 이후로 건강상태가 계속 안좋아지고 있었다. 최근에는 백내장 증세가 있어 병원진료를 받기도 하였다. 1년간 보호소 내에서 구금되었던 A씨가 외부감염으로 인한 사망하였다는 사실은 오로지 외국인보호소의 열악한 환경이 A씨를 죽음에 이르게 만든 직접적 원인이란 것을 명확히 보여준다.
외국인보호소는 명칭과 달리 전혀 ‘보호’적이지 않은 환경이다. 하루종일 좁은 보호실 내에서 낯선 이들과 생활해야해서 스트레스가 크다. 음식과 의복지급도 충분하지 않고 의료서비스는 최악이다. 건강한 사람도 이곳에 장기간 머무르면 건강이 나빠질 수밖에 없다. 이런 곳에서 A씨는 무려 1년이나 구금되어 온 기간 동안 몸의 저항력을 비롯해 전반적인 건강상태가 나빠져왔다.
그런데 A씨처럼 몸이 아프더라도 외부병원진료를 받기 위해서는 본인이 치료비 전액을 부담해야한다. 외부병원으로의 외출을 위해 보호소 협조를 구하기도 어렵다.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의료비 전액을 부담할 자력이 없으면 보호소 내 의무실에만 의지해야 하는데 인력과 설비 모두 열악한 수준이다. 화성외국인보호소의 경우 의사 한명이 적게는 300명에서 많게는 500여명의 보호외국인들을 진료하고 있다. 기본적인 상비약을 지급받는 것 외의 치료를 받는 것은 기대할 수 없다. 이게 말이 되는가?
지난 6월 24일에는 일본 오무라의 한 외국인보호소에서 구금된 외국인이 단식 투쟁 중 사망한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행정당국의 재량으로 외국인을 구금을 활용해 쉽사리 송환하려는 편리한 선택과 정책이 만들어 낸 사각 지대 속에 사람들이 하루 하루 보호소 안에서 낡아가고, 하루 하루 죽어가고 있다.
A씨의 죽음은 어쩌면 언제든, 구금된 외국인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었던 예정된 사건 이었다. 이미 지난 2015년에도 화성외국인보호소에 있던 모로코국적 외국인이 사망한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외국인 보호소는 원래 본국송환을 쉽게 하기 위해 짧은 기간 구금하는 것을 목적으로 만든 시설이다. 하지만 자신이 어찌할 수 없는 사유로 돌아갈 수 없는 사람들이 기간의 제한도 없이 계속 구금 되다보니 A씨처럼 1년 넘게 보호소에 있는 외국인이 화성외국인보호소 안에 만해도 10명 가까이 된다.
법무부는 A씨의 죽음에 대해 깊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지난 2015년에 모로코 국적 외국인 사망사건 이후 또다시 보호소에서 보호중이던 외국인이 사망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해야 한다. 무엇보다 구금 기간의 제한이 없는 현행 출입국관리법의 개정을 포함해 예방위주의 실효적인 의료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인력과 예산을 확보해야 할 것이다.
난민인권네트워크의 활동가들은 다시 한번 고인이 되신 A씨를 추모하고 헤아릴 수 없는 유가족의 슬픔에 함께하며, A씨의 죽음이 쉽사리 지워지지 않도록 진상을규명하고, 책임을 정당히 묻고, 제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 제도 개선을 위해 싸울 것이다.
2019. 10. 19.
난민인권네트워크(공익법센터 어필, 공익변호사와 함께하는 동행, 공익사단법인 정,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익인권센터 드림(DREAM), 국제난민지원단체 피난처, 글로벌호프, 난민인권센터, 대한적십자, 동두천난민공동체, 사단법인 두루, 세이브더칠드런, 순천이주민지원센터, 아시아의 친구들,아시아평화를향한이주MAP, 이주여성을위한문화경제공동체 에코팜므,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 이주민지원공익센터 감동, 의정부 EXODUS, 이주민지원센터친구, 천주교 제주교구 이주사목센터 나오미, 재단법인 동천,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파주 EXODUS, 한국이주인권센터, 휴먼아시아)
[STATEMENT] We strongly denounce the Ministry of Justice for leading Mr. A – a foreigner who had been detained in the Hwaseong Immigration Detention Center for a long time – to death
– We Korea Refugee Rights Network will for the sake of Mr. A and the foreigners who are getting old and coming close to death in detention facilities day by day investigate the truth and fight for the fundamental improvement.
On October 18th, a male Iranian foreigner(Mr. A) in his late 50s, who had been detained for a year at the Hwaseong Immigration Processing Center, died at a hospital in Incheon. Three days had passed after Mr. A was taken to the hospital because of stomach pains. The Refugee Human Rights Network, which has championed the freedom and human rights of detained foreigners and fought for the improvement of the system, offers deep condolences and consolation to the bereaved family, praying for the memory of the deceased who died suddenly in a faraway country.
The cause of Mr. A’s death is known to be acute heart failure caused by external infection. The more accurate cause of death was not revealed according to the family’s wishes. Mr. A has been in poor health ever since he entered the center. Recently, he was treated at a hospital due to cataract symptoms. The fact that the man who had been in custody for a year died of an external infection clearly shows that the poor conditions at the center are the direct cause of his death.
The Immigration Processing Center does not offer a “protective” environment at all. People suffer from stress as they have to live with strangers in a small shelter all day long. Food and clothing supplies are not enough and medical services are even worse. Even a healthy person’s health will fail if he/she stays here for a long time. Mr. A was detained in such a place for a year, and it wore away his overall health.
Even if a person suffers from pain like Mr. A, he/she has to pay for all the medical treatment to receive outside medical treatment. It is difficult to seek cooperation from the center for going to an outside hospital. If one cannot afford the medical expenses, he/she should rely on the medical rooms within the center, but both personnel and facilities are at a poor level. In the case of the Hwaseong Immigration Processing Center, one doctor treats 300 to 500 protected foreigners. Receiving treatment other than basic standing pills cannot be expected. Does this make sense?
Mr. A’s death may have been a scheduled event that could have happened at any time, possibly to any foreigner in custody. Already in 2015, a Moroccan foreigner died at the Hwaseong Immigration Processing Center. Immigration processing centers were originally established for the purpose of keeping foreigners in custody for a short period of time to make repatriation easier. However, as people who cannot return to their homes continue to be detained without time limit, there are nearly 10 people alone in the Hwaseong Immigration Processing Center who have been in the shelters for more than a year like Mr. A.
The Ministry of Justice should deeply apologize for the death of Mr. A and come up with fundamental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It should reflect on the fact that another foreigner died under custody since the death of a Moroccan national in 2015. Above all, the government will have to secure manpower and budget to have effective prevention-oriented medical systems, including the revision of the current immigration law which has no restriction on the period of detention.
Activists at the Korea Refuge Rights Network once again pay tribute to Mr. A and share the grief of the bereaved family. We will investigate and reveal the truth, and fight for the fundamental improvement of the system so that Mr. A’s death will not easily be forgotten.
2019. 10. 19.
Korea Refugee Rights Network